블로그 상세페이지

네 살 마루180, 도전하고 성장하고 나누는 창업생태계 형성에 기여 아산나눔재단 창업지원센터 ‘마루180’, 개관 4주년 맞아

2018.04.13.

네 살 마루180, 도전하고 성장하고 나누는 창업생태계 형성에 기여. 아산나눔재단 창업지원센터 ‘마루180’, 개관 4주년 맞아

 

– 4년간 141개 스타트업 입주해 사무공간 및 다양한 혜택 지원받아

 

– 전문가 멘토링, 교육, 데모데이 등 창업에 필요한 행사도 매일 열려

 

(2018-04-13) 아산나눔재단(이사장 이경숙)이 운영하는 창업지원센터 ‘MARU180(마루180)’이 오는 14일 개관 4주년을 맞는다. 4년간 마루180을 오간 유동인구만도 약 48만 명에 달한다.

 

서울 강남구 역삼로 180에 위치한 마루180은 아산나눔재단이 청년 창업 지원사업의 일환으로 2014년 4월 설립한 창업지원센터이다. 지하 1층, 지상 5층 총 1,090평 규모로 스타트업을 위한 사무공간, 네트워크, 투자, 교육 등 종합 솔루션을 제공한다.

 

현재까지 ‘센드버드(SendBird)’, ‘퍼블리(PUBLY)’, ‘루닛(Lunit)’ 등을 포함해 141개의 스타트업이 마루180을 거쳐 갔다. 연 2회 실시하는 정기 입주사 모집의 지난 4년 평균 경쟁률은 18대 1을 기록했으며, 현재도 8개 스타트업이 사업에 매진하고 있다. 전체 입주 스타트업이 마루180 입주 기간에 보인 성장률도 눈에 띈다. 이들은 입주 기간 중 평균 23억 원의 투자 유치를 이끌어냈으며, 회사 규모도 입주 시점 대비 약 2배가량 커진 것으로 나타났다.

 

아산나눔재단은 마루180 자체가 창업생태계의 축소판 역할을 할 수 있도록 공간구성과 운영에도 노력을 기울였다. 층마다 벤처캐피털, 액셀러레이터, 공유 오피스 등을 입주시켜 네트워킹 활성화를 도모하고, 지하 1층 이벤트홀을 스타트업 관련 행사에 무료 대관하고 있다. 2014년 개관 후 현재까지 총 1,600회가 넘는 행사가 진행되었으며, 교육 및 멘토링, 데모데이〮해커톤, 네트워킹, 컨퍼런스 등으로 분야도 다양하다.

 

이와 함께 창업생태계 구성원 모두가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는 프로그램도 진행했다. 투자, 홍보, UI/UX 등 분야별 전문가가 1대1 멘토링을 진행하는 ‘멘토링랩’은 총 206회 실시되었으며, 1층에는 ‘디바이스랩’을 마련, 일반인에게도 개방해 약 470팀이 다양한 기종의 디바이스로 서비스를 테스트할 수 있도록 했다.

 

아산나눔재단은 마루180 운영과 함께 ‘정주영 엔젤투자기금’을 만들어 우수한 벤처캐피털 및 액셀러레이터에 출자사업을 진행했으며, 조성된 펀드를 통해 약 5백여 개 기업이 투자를 유치했다. 또한, 스타트업 관련 교육, 데모데이, 해커톤, 커뮤니티 등을 후원하는 등 창업생태계 전반의 발전을 위해 다양한 노력을 경주하고 있다.

 

이경숙 아산나눔재단 이사장은 “마루180이 개관 후 4년간 수많은 스타트업의 요람으로 성장할 수 있었던 것은 많은 파트너사, 그리고 입주사와 졸업사의 도움 덕분이었다”며, “아산나눔재단은 앞으로도 스타트업과 청년 창업가가 도전하고, 성장하고, 나누는 창업 문화를 형성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첨부1]아산나눔재단 창업지원센터 마루180 4주년 성과 인포그래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