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상세페이지

설립 3주년 아산나눔재단, 창업생태계 버팀목 자리 잡아  

2014.10.14.

설립 3주년 아산나눔재단, 창업생태계 버팀목 자리 잡아

아산 정주영 현대 설립자의 나눔정신을 실천하기 위해 지난 2011년 6,000억원 규모로 설립된 아산나눔재단이 7일 창립 3주년을 맞았다.

아산나눔재단은 그동안 청년 창업 생태계 조성과 청년 창업가 육성 등 젊은이들에게 비전을 제시하는 일에 주력해왔다.

아산나눔재단은 청년들의 창업에 필요한 초기 자금을 지원하기 위해 1,000억원 규모의 ‘정주영 엔젤투자기금’을 조성, 그동안 110개 창업 기업에 150억원을 투자했다. 이 기금을 지원받은 창업 기업 가운데에는 기업가치가 3,000억원에 달할 정도로 성장성을 평가받는 기업도 있다.

아산나눔재단은 2012년부터 매년 ‘정주영 창업경진대회’를 개최해 예비 창업가들의 실질적인 창업을 지원해왔다. 이 대회에서 수상한 바풀, 바이맘 등은 수상을 계기로 엔젤 투자자들로부터 투자 유치를 받았다.

아산나눔재단은 이처럼 창업 정신 고양과 창업에 필요한 교육, 실질적으로 창업을 돕는 인큐베이팅과 엔젤투자, 네트워크 형성 지원 등 창업과 관련된 전체적인 지원 업무를 수행함으로써 설립 3년만에 창업 생태계의 버팀목이 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아산나눔재단은 2011년 정주영 현대 설립자의 서거 10주기를 맞아 정몽준 전 의원이 2,000억원을 쾌척하고 현대중공업 등 현대 관련 기업들이 출연해 설립한 비영리기관이다.

이날 서울 강남구 역삼동에 있는 아산나눔재단의 창업 인큐베이팅 센터인 ‘마루180’에서 열린 설립 3주년 기념식에서 정몽준 아산나눔재단 명예이사장은 “아산나눔재단은 비영리단체이지만 성공하기 위해서 필요한 것 중 하나는 기업가정신”이라며 “기업도 성공하려면 사회 발전에 기여한다는 의식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