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상세페이지

스타트업 등용문! 예비 창업가가 있는 곳이라면 어디든 간다! 아산나눔재단, ‘제8회 정주영 창업경진대회’ 지역설명회 성료

2019.03.29.

스타트업 등용문! 예비 창업가가 있는 곳이라면 어디든 간다! 아산나눔재단, ‘제8회 정주영 창업경진대회’ 지역설명회 성료

 

– 3월 한 달간 서울〮전주〮부산 등 6개 지역에서 7회 설명회 진행
– 예비 및 청년 창업가 약 860명 참석하는 등 창업 열기 확인

 

(2019-03-29) 아산나눔재단(이사장 이경숙)이 제8회 정주영 창업경진대회 지역설명회를 성황리에 마쳤다고 29일 밝혔다.

 

정주영 창업경진대회는 아산 정주영 현대 창업자의 기업가정신을 계승해 전국에 창업문화를 확산하고, 새로운 도전을 시작하는 스타트업을 발굴 및 지원하기 위해 시작한 실전형 창업 지원 프로그램이다. 올해 8회를 맞은 대회는 마이리얼트립, 바풀, 엑소시스템즈, 딥메디 등 다수의 유망 스타트업을 배출했다.

 

이번 지역설명회는 지방에 거주하는 예비 및 청년 창업가를 위해 시행되었으며, 3월 6일부터 3월 28일까지 약 한 달간 서울 2회를 포함해 경기, 전주, 대전, 대구, 부산까지 총 6개 지역에서 7회 진행됐다. 설명회에는 총 약 860명이 참석해 대회에 대한 관심을 느낄 수 있었다.

 

지역설명회는 대회 설명에 그치지 않고 설명회 자체가 창업에 관련된 하나의 특강이 될 수 있도록 구성했다. 실제 스타트업 창업가가 직접 연사로 참석해 자신의 창업 이야기를 진솔하게 풀어내고, 관련 질문에 대해 자유롭게 답하는 식으로 진행됐다. 실리콘밸리 창업가를 인터뷰한 ‘리얼밸리’ 시리즈로 유명세를 탄 유튜버 ‘태용’이 진행자로 나서기도 했다.

 

마루180에서 첫 번째로 열린 서울 설명회에서는 뱅크샐러드 서비스를 운영하는 레이니스트 김태훈 대표가 ‘뱅크샐러드가 성장하게 된 순간들’을 주제로 강연을 진행했으며, 연세대학교에서 진행된 설명회에서는 삼성전자의 씨랩 프로그램을 활용, 스핀오프에 성공한 웰트의 노혜강 이사가 ‘대기업 먼저? 스타트업 먼저?’를 주제로 대학생 및 예비 창업가에게 솔직한 조언을 건넸다.

 

이외에도 뤼이드 산타토익 장영준 대표, 앤스페이스 정수현 대표, 레티널 김재혁 대표, 탈잉 김윤환 대표, 삼진어묵 박용준 대표 등이 각 지역의 대표 연사로 나서 스타트업을 운영하면서 겪은 본인들의 경험담을 솔직하게 털어놓고 예비 창업가의 고민을 듣는 시간을 가졌다.

 

제8회 정주영 창업경진대회에 지원하고자 하는 팀은 4월 30일까지 정주영 창업경진대회 공식 홈페이지(http://startup.asan-nanum.org)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서류와 면접 심사를 거쳐 사업실행 단계에 진출한 16개 팀은 아산나눔재단이 운영하는 창업지원센터 ‘마루180’과 민간투자주도형 기술창업지원센터 ‘팁스타운’에서 사무공간을 제공받아 9주간 실제 사업을 진행하게 된다. 이 기간에는 시드머니와 전문가 멘토링, 맞춤형 교육 프로그램 등이 제공된다. 결선대회에서 입상한 팀에는 총 1억 7천 3백만 원의 상금도 주어질 예정이다.

 

백하정 아산나눔재단 스타트업팀 매니저는 “지역설명회가 전국의 예비 창업가와 대학생들의 창업에 대한 거리감을 좁히고, 실제 창업에 대한 궁금증을 해소할 수 있는 시간이었기를 바란다”며, “앞으로 정주영 창업경진대회 결선이 치러질 8월까지 결선대회에 진출한 16개 팀이 사업에 집중해 좋은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끝)

 
[첨부1]제8회 정주영 창업경진대회 서울 설명회 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