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상세페이지

아산나눔재단, “제2의 정주영 키워라”  

2013.06.05.

►당 보도자료는 아래의 내용에서 언급된 두 개의 기관 중, ‘스파크랩’에만 투자되었습니다.   보도내용을 정정합니다.

 

아산나눔재단, “제2의 정주영 키워라”

– ‘정주영 엔젤투자기금’ 통해 2곳 창업보육기관에 10억원 지원

– ‘한국형 와이콤비네이터’ 키워 창업생태계 활성화에 기여

청년창업 활성화에 노력해 온 아산나눔재단이 ‘한국형 와이콤비네이터 육성 프로젝트’를 통해 창업보육기관인 ‘엑셀러레이터’ 투자에 본격 나선다.

아산나눔재단은 ‘정주영 엔젤투자기금’을 통해 진행되는 이 프로젝트의 첫 사업으로 ‘스파크랩(SparkLabs)’과 ‘파운더스캠프(Founder’s Camp)’ 2곳 엑셀러레이터에 총 10억원을 투자한다고 지난 29일(수) 밝혔다.

아산나눔재단은 엑셀러레이터에 대한 투자를 통해 신생 벤처기업(스타트업, Startup)이 흔히 겪는 멘토링 및 자금부족 해소에 기여하고, 선순환의 창업생태계 조성에도 도움을 줄 계획이다.

아산나눔재단은 지난해 2월 청년창업 활성화를 위해 총 1,000억원 규모의 ‘정주영 엔젤투자기금’을 출범시킨 바 있다.

‘엑셀러레이터(Accelerator)’란 초기기업 및 예비창업자를 발굴해 육성하는 보육기관으로, 미국의 와이콤비네이터(Y Combinator)가 대표적이다. 지난 2005년 설립된 와이콤비네이터는 그간 드롭박스, 에어비앤비 등 460여 개의 스타트업을 육성하며, 실리콘밸리 벤처생태계 활성화에 핵심적인 역할을 해 왔다.

이번에 ‘정주영 엔젤투자기금’의 투자대상으로 선정된 ‘스파크랩(SparkLabs)’은 마이크로소프트사의 최고개발책임자(CTO)인 레이 오지(Ray Ozzie)가 고문으로 참여하고 있으며,‘파운더스캠프(Founder’s Camp)’는 2012년 중소기업청으로부터 ‘한국형 엑셀러레이터’로 선정된 바 있다.

아산나눔재단은 이들 엑셀러레이터에 조인트벤처 설립 등의 방식으로 10억원을 투자하며, 향후 프로젝트 진행 상황에 따라 투자범위와 규모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한정화 중소기업청장은 “창업생태계 활성화에 있어 액셀러레이터의 역할은 매우 중요하다”며, “아산나눔재단의 이번 사업이 창업 생태계 활성화에 매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아산나눔재단의 설립자인 정몽준 명예이사장은 “선친을 믿고 투자를 한 오윤근이라는 엔젤투자자가 있었기에 오늘날의 현대가 있을 수 있었다”며, “아산나눔재단은 정주영 엔젤투자기금을 통해 유망한 청년창업가들을 발굴하고 성장시킬 수 있는 키다리아저씨와 같은 역할을 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아산나눔재단은 지난 2011년 아산 정주영 선생의 서거 10주기를 맞아 정몽준 의원과 현대중공업그룹 등을 중심으로 총 6,000억원의 출연금으로 설립됐으며, ‘정주영 엔젤투자기금 조성’ 및 ‘정주영 창업경진대회’, 아산기업정신포럼 등 다양한 사업을 활발히 펼치고 있다. 또한 올 가을에는 청년창업의 허브 역할을 할 수 있는 ‘스타트업 캠퍼스’를 설립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