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상세페이지

아산나눔재단 창업지원센터 ‘마루180’, 개관 5주년 기념 기자간담회 개최

2019.04.25.

세상을 180도 바꿀 스타트업, 마루180에서 도전하고 성장했다! 아산나눔재단 창업지원센터 ‘마루180’, 개관 5주년 기념 기자간담회 개최

 

– 2020년 하반기 ‘제2마루’ 개관 목표…지원 스타트업 3배 늘릴 것
– 5년간 182개 스타트업 입주해 사무공간 및 다양한 혜택 지원받아

 

(2019-04-25) 아산나눔재단(이사장 이경숙)이 4월 25일, 서울시 강남구에 위치한 창업지원센터 마루180에서 마루180 개관 5주년 기념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는 아산나눔재단이 마루180을 거점으로 펼쳐온 청년창업 지원 사업의 주요 성과와 향후 계획을 소개하기 위해 마련됐으며, 아산나눔재단 정몽준 명예이사장, 이경숙 이사장, 정남이 상임이사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정남이 아산나눔재단 상임이사는 이날 2020년 하반기를 목표로 두 번째 마루180 개관을 준비하고 있으며, 강남구 역삼로 인근에 추가 공간을 확보해 지원할 수 있는 스타트업의 수를 지금보다 약 3배 이상 늘리겠다는 청사진을 발표했다.

 

또한, 이날 행사에서는 아산나눔재단이 창업지원센터 마루180을 개관하고 그간 이룬 성과에 대해 발표하는 시간도 가졌다. 개관 후 5년간 마루180 방문객 수는 약 77만 명에 이르며, 마루180의 사무공간 지원을 받은 스타트업 수는 총 182개에 달한다.

 

마루180에 장기 입주했던 62개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서베이를 진행한 결과, 입주 기간 평균 투자 유치금액이 팀당 3.2억 원에서 16억 원으로 약 5배 증가했으며, 고용 인력 수는 평균 6명에서 13명으로 약 2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입주 기간 중 약 80%의 스타트업이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고 아산나눔재단은 설명했다.

 

이러한 성과를 바탕으로 마루180 입주 스타트업은 졸업 후에도 성장세를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의 5년 생존율은 90.3%로 전체 업종의 창업 기업이 36.3%의 생존율을 기록한 것에 비해 약 2.5배 높게 형성되었으며, 결과적으로 마루180에서의 경험이 ‘데스밸리’를 극복하는 데 있어 긍정적 영향을 미쳤다고 평가했다.

 

아울러 마루180 입주 스타트업이 성과를 낼 수 있었던 기반에는 경제적 혜택을 제공받은 동시에 사업적, 심리적으로 안정될 수 있게끔 다양하게 지원된 네트워크가 있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마루180 입주 스타트업의 경우, 클라우드 무료 제공, 글로벌 진출 지원, 홍보이벤트 개최 시 실비 지원 등 40여 개의 혜택을 제공받을 수 있으며, 팀당 연간 최대 사용 가능 금액을 현금으로 환산할 시 약 1.1억 원에 달한다. 또한, 사무공간을 제공받음으로써 팀 당 약 5천만 원의 비용을 절감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베이 결과에 따르면, 물질적, 물리적 혜택 외에도 마루180 입주를 통해 △비즈니스 확장 △채용 △홍보 등 사업적 성과를 이루는 데 도움을 받았다는 응답이 95%에 달했으며, 동료 스타트업을 통한 △심리적 자극 △안정 △위안을 받았다는 데 100%가 그렇다고 답했다.

 

이외에도 아산나눔재단은 마루180 운영과 함께 투자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정주영 엔젤투자기금’을 만들어 20여 개의 우수한 벤처캐피털 및 액셀러레이터에 출자사업을 진행한 바 있다. 현재까지 총 326억 원의 출자약정액을 통해 약 9천억 원의 펀드 결성에 참여했고, 이들 펀드를 통해 634개의 스타트업이 투자를 받았다. 또한, 현재까지 창업 관련 이벤트, 교육, 콘퍼런스 등을 주관하는 64개 단체에 약 14억 원을 후원했다.

 

정남이 아산나눔재단 상임이사는 “아산나눔재단은 지난 5년간 마루180을 운영하며 국내 창업생태계의 성장을 함께 지켜봐 왔다“며, “앞으로도 창업생태계를 지원하는 민간기관으로서 책임감을 가지고 생태계 전반의 확장을 위해 다양한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끝)

 
[첨부1]환영사하고 있는 정몽준 아산나눔재단 명예이사장
 
[첨부3]인사말하고 있는 이경숙 아산나눔재단 이사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