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상세페이지

아산나눔재단 1,000억원 규모 ‘정주영 엔젤투자기금’출범  

2012.02.28.

아산나눔재단, 1,000억원 규모

정주영 엔젤투자기금’ 출범

아산나눔재단은 청년 창업 활성화를 위하여 창업 초기 기업에 주로 투자하는 ‘정주영 엔젤투자기금’을 출범시킨다고 밝혔다.

정진홍 이사장을 비롯한 아산나눔재단 임원진과 이재성 현대중공업 사장을 비롯한 출연회사 대표들은 28일(화) 상도동 소재 ‘정주영 창업캠퍼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정주영 엔젤투자기금’ 출범을 공식 발표하였다.

‘정주영 엔젤투자기금’은 1,000억원 규모로 조성되며, 기금 출범을 위해 사업의 취지에 공감하는 현대중공업그룹사 및 KCC, 한국프랜지, 현대백화점이 재단에 1,000억원을 추가 출연키로 했다.

‘정주영 엔젤투자기금’은 일자리 창출과 미래 성장동력 확보를 위해서는 창업초기 기업에 대한 투자가 절실하다는 문제 의식에서 출발하였다.

정몽준 아산나눔재단 명예이사장은 지난 24일 개최된 ‘아산 기업가정신 포럼’창립 기념 엔젤투자 활성화 심포지움에서 “현재 우리 사회는 복지에 논의 초점이 맞춰져 있으나 젊은이들이 원하는 것은 복지수당이 아니라 스스로 선택하고 결정하며 잠재력을 발휘할 수 있는 자유로운 토양”이라고 밝혔다. 또 “정주영 엔젤투자기금’이 구글, 페이스북을 성장시킨 미국의 엔젤 펀드들 처럼 미래 성장동력을 발굴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주영 엔젤투자기금’의 운영방안과 관련하여 한정화 아산나눔재단 이사(한양대 교수)는 “전문성을 가진 벤처캐피탈 및 엔젤 투자자들과 협력하는 방식으로 진행될 예정이며, 구체적인 방안은 전문가들의 자문을 거쳐 조만간 정해질 것이다.”고 말했다.

아산나눔재단은 정몽준 의원이 중심이 되어 지난 해 10월 5,000억 원 규모로 설립되어 그간 청년 창업 활성화를 위해 ‘정주영 창업 캠퍼스’ 설립, 창업 경진대회 후원등의 사업을 적극 펼쳐 오고 있다.

이번 엔젤투자기금 결성을 위해 현대중공업그룹사 및 KCC, 한국프랜지, 현대백화점의 1,000억원 추가 출연으로 재단 기금 규모가 6,000억 원으로 확대된다.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