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상세페이지

초연결 사회에서 비영리에 필요한 혁신과 변화를 고민한다! 아산나눔재단, 2018 ‘엔 포럼(N_FORUM)’ 개최

2018.06.19.

– 빠르게 변화하는 시대에 비영리 발전 위한 길 함께 모색

 

– 비영리 분야에 관심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신청 가능

 

(2018-06-19) 아산나눔재단(이사장 이경숙)이 7월 6일, 연세대학교 신촌캠퍼스 백양누리에서 ‘2018 엔 포럼(N_FORUM)’을 개최한다.

 

엔 포럼은 아산나눔재단의 비영리 전문 교육 프로그램 ‘아산 프론티어 아카데미’ 출신 동문이 자발적으로 기획한 행사로, 다양한 분야의 융합을 통해 국내 비영리 분야의 혁신적 발전 방향을 모색하기 위해 2015년부터 시작돼 올해 4회차를 맞았다.

 

이번 포럼은 ‘N개의 연결 N개의 세상: 비영리 어떻게 연결하고 협업할 것인가?’를 주제로 진행되며, 기술 진보로 빠르게 변화하는 현시점에서 비영리 분야에 필요한 연결의 고리와 협업의 중요성을 집중적으로 다룰 예정이다.

 

첫 번째 세션에서는 ‘N개의 연결’이라는 주제로 윤지영 ‘오가닉 미디어랩’ 대표, 임형준 ‘유엔세계식량계획’ 한국사무소장, 엄윤미 ‘씨프로그램(C Program)’ 대표가 각각 ‘Beyond NGO: 조직 없는 조직화’, ‘난민구호 활동을 혁신한 블록체인’, ‘뜻밖의 만남’이라는 주제로 비영리 생태계 내 연결의 의미와 필요성에 대해 역설한다. ‘N개의 세상’이라는 두 번째 세션에서는 각 주제에 대한 그룹별 토론을 진행한다. 마지막 기조연설은 이재열 서울대학교 교수가 맡는다.

 

2018 엔 포럼은 6월 19일부터 29일까지 공식 홈페이지(www.nforum.kr)나 이벤터스(www.event-us.kr)를 통해 선착순 350명까지 신청을 받는다. 참가비는 1만 원으로 비영리 분야에 관심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박지훈 아산나눔재단 글로벌리더팀장은 “기술 진보는 물리적 한계를 뛰어넘는 동시에 인간에게 새로운 기회와 가능성을 제시하므로 지금이 비영리 분야의 내일을 치열하게 고민할 때”라며, “현재 비영리 분야를 이끌어가는 아산 프론티어 아카데미 동문이 직접 기획하고 진행하는 포럼인 만큼 국내 비영리 미래에 대한 다양한 인사이트를 얻어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끝)

 
[첨부]2018 엔 포럼(N_FORUM) 포스터 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