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 정주영

아산 정주영

아산 정주영

아산(峨山) 정주영(鄭周永)은 강원도 통천군 송전면 아산리에서 가난한 농부의 아들로 태어나 한국이 현대화 되는 과정에 큰 족적을 남긴 창조적 기업가입니다.

아산은 한국전의 폐허를 딛고 남다른 개척 정신과 기지로 현대자동차, 현대중공업 등을 창설하였고, 현대건설을 설립하여 중동 주베일 산업항 공사, 서산방조제 건설 등 국내외 많은 역사적 사업을 주도하였습니다. 아산은 ’88 서울 올림픽 유치위원장으로 한국을 세계에 알리고 국민들에게 긍지를 심어주었습니다. 1998년에는 소 떼를 몰고 방북하여 분단 이래 최초로 휴전선을 개방, 남북교류의 물꼬를 텄습니다.
아산은 기업이윤의 사회환원이라는 신념을 가지고 여러 복지사업을 추진하였습니다. 복지라는 개념이 생소했던 1968년 지역사회의 문제해결 및 발전에 학교가 기여해야 한다는 신념 하에 지역사회교육운동을 시작했습니다. 1977년에는 아산사회복지재단을 설립하여 “우리 사회의 가장 불우한 이웃을 돕는다”는 취지 아래 의료사업, 사회복지 지원사업, 학술연구 지원사업, 장학사업을 수행해 오고 있습니다. 의료시설이 부족한 농어촌 지역에 병원을 세우고 1989년에는 서울아산병원을 개원하여 세계적 수준의 종합의료기관으로 발전시켰습니다.

2011년 10월, 아산 정주영 서거 10주기를 맞아 정몽준 전 의원을 비롯한 창업자 가족들과 관련 기업들이 아산의 정신을 계승, 발전시키기 위해 아산나눔재단을 설립하였습니다.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몸소 실천했던 아산의 정신은 오늘날까지 아산나눔재단에 이어지고 있습니다.